디뮤지엄,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 전시 개최
등록자:포토채널        등록일:2018-04-12        조회수:41

디뮤지엄은 오는 5월 3일부터 10월 28일까지 날씨의 다양한 요소를 사진, 영상, 사운드, 설치 작품으로 결합해 날씨에 대한 감수성을 확장하는 전시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를 개최한다. 전시는 시시각각 변하는 날씨의 요소들—햇살, 눈, 비, 안개, 뇌우 등—을 매개로 작업해 온 세계적인 아티스트 25여 명의 다양한 시선이 담긴 작품을 선보인다.

 

날씨는 그리스 신화의 천둥번개, 19세기 영국 소설 속 폭풍우, 대중가요 가사에 이르기까지 끊임없는 패러다임의 변화를 거치며 오랫동안 예술, 문학, 철학, 패션, 디자인뿐 아니라 삶을 이루는 대부분 영역에서 필연적 원동력이 되어왔다. 본 전시는 날씨를 주제로 독창적 미감을 보여주는 사진부터 촉각과 청각을 극대화한 설치작품까지 작가들의 다양한 관점을 소개한다. 총 세 개의 챕터 “날씨가 말을 걸다,” “날씨와 대화하다,” “날씨를 기억하다”로 크게 나뉘어 전개되는 전시는 프롤로그와 에필로그 그리고 여섯 가지 이야기가 담긴 한 권의 수필집처럼 구성된다.

 

첫 번째 챕터 “날씨가 말을 걸다”에서는 날씨에 대한 일반적인 관념들을 다채로운 시선으로 담아낸 작품들을 통해 일상 속 무심히 지나쳐오던 날씨를 재발견하게 된다. 프롤로그가 던지는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라는 질문과 함께 전시장에 입장하는 관객은 빛과 공간을 디자인하는 작가 크리스 프레이저(Chris Fraser)의 설치 《Revolving Doors》를 체험하며 날씨의 세계로 진입한다. 이어 사랑하는 이들과 나른한 햇살 아래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아날로그 카메라로 기록하는 마크 보스윅(Mark Borthwick)의 작업이 ‘햇살’ 섹션을 연다. 이 섹션에는 평범한 날들의 기억과 사소한 감정의 소중함을 담는 올리비아 비(Olivia Bee), 해변의 풍경을 유쾌한 시선으로 포착하는 다큐멘터리의 거장 마틴 파(Martin Parr)의 작업이 따뜻하게 제시된다. 궂은 날씨로 인식되는 날씨의 요소들을 서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본 ‘눈, 비’ 섹션에서는 요시노리 미즈타니(Yoshinori Mizutani)가 구현한 여름 날 내리는 포근한 눈의 비현실적인 이미지와 북극의 거친 환경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을 낭만적이고 동화적인 시선으로 기록한 예브게니아 아부게바(Evgenia Arbugaeva)의 작품들을 마주한다. 햇살과 눈, 비를 만난 관객은 낮이 밤으로 변하는 통로를 지나 ‘어둠’ 섹션으로 향하게 된다. 이곳에는 어슴푸레한 빛과 찰나의 순간을 포착하고 사진을 통해 존재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마리나 리히터(Marina Richter)의 작업과 더불어 짙은 어둠과 아련한 밤의 서사를 탐구하는 미묘한 작업들이 전시된다.

 

두 번째 챕터는 “날씨와 대화하다”에서는 시각, 촉각, 청각 기반의 작품들을 입체적으로 경험하며 날씨에 관한 감각을 확장할 수 있는 공간이다. 계단을 따라 2층에 오르면 끝없이 푸르른 하늘의 존재를 문득 깨닫는 순간에서 오는 설레임에 주목한 이은선의 작품을 시작으로, 인공적인 염료나 물질로서의 색이 아닌 자연현상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푸르름에 관한 ‘파랑’ 섹션에 도착한다. 인류와 물의 관계를 장기적으로 살펴보는 무스타파 압둘라지즈(Mustafah Abdulaziz)의 프로젝트, 특정 시간대의 공간과 빛, 파란 그림자 등의 분위기를 섬세하게 제시하는 마리아 스바르보바(Maria Svarbova)의 시리즈는 관객에게 주변 환경에 대한 시지각적 경험을 확장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뒤이어 구름과 안개의 시각적, 촉각적 감각을 다루는 ‘안개’ 섹션에서는 다채널 영상과 함께 물리적으로 안개를 구현해 관객이 짙은 안개를 경험해 볼 수 있는 설치작품과 베른나우트 스밀데(Bendnaut Smilde)의 《Nimbus》 시리즈가 시적 오브제로서 구름과 안개를 다룬다. 하늘이 시각, 안개가 촉각을 열어주었다면 ‘빗소리’ 섹션은 청각에 집중한다. 디렉터 홍초선을 비롯한 국내 사운드 전문가들이 채집한 빗소리가 재현된다. 관객은 이 소리에 집중해 30m에 이르는 전시장의 어두운 복도를 따라 걷는 체험을 하게 된다.

 

세 번째 챕터 “날씨를 기억하다”에서는 에필로그 ‘그곳에 머물렀던 당신의 날씨’를 통해 다섯 작가의 개성에 따라 날씨가 기록되는 방식을 엿보며 각자의 기억 속 날씨가 어떠한 감정과 형태로 자리 잡는지 관찰한다. 주변의 사물들에 빛, 바람을 투영시켜 풍경을 기록하는 울리히 포글(Ulrich Vogl)의 설치부터, 매일 촬영한 사진에 같은 날의 세계적 이슈나 개인적인 사건들을 손글씨로 기록해 병치시키는 야리 실로마키(Jari Silomäki), 화면에 이질적인 요소들을 중첩시켜 초현실주의적 장면을 연출하는 김강희, 우수 어린 날씨와 작가의 시적 글귀들을 기록하는 알렉스 & 레베카 노리스 웹(Alex & Rebecca Norris Webb) 부부의 사진을 페이지 넘기듯 이동하며 만날 수 있다. 이어 아날로그 슬라이드 영상으로 채워진 명상적인 공간에서 지나간 햇살에 대한 노스탤지어를 나누는 마크 보스윅(Mark Borthwick)의 《Abandom Reverie'》가 마지막으로 소개된다.

 

김유미 기자  yu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발췌>

 
 
 
 
디뮤지엄, 'Weather: 오늘,...   2018-04-12
디뮤지엄은 오는 5월 3일부터 10월 28일까지 날씨의 다양한 요소를 사진, 영상, 사운드, 설치 작품으로 결합해 날씨에 대한 감수성을 확장하는 전시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를 개최한다. 전시는 시시각각 변하는 날씨의 요소들—햇살, 눈, 비, 안개, 뇌우 등—을 매개로 작업해 온 세...
 
 
 
포토피아 사진 프린팅- 차오...   2018-04-11
디지털 카메라가 보편화되면서 많은 것이 편리해졌다. 사진을 찍은 그 자리에서 곧바로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고 PC나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전송해 SNS에 올릴 수도 있다. 그렇게 사람들은 점차 인화지에 프린트한 사진을 잊어갔다. 하지만 공들여 프린트한 한 장의 사진은 모니터 액정으로 보는 사진과는 또 다른&nbs...
 
 
 
캐논 C100 Mark Ⅱ로 담은...   2018-04-09
캐논 C100 Mark Ⅱ로 담은 인도의 바나나 합창단  다큐멘터리 ‘바나나쏭의 기적’     <바나나쏭의 기적>은 캐논 C100 Mark Ⅱ를 메인으로 촬영했다. 이번 작품은 주로 연출감독과 필자 둘이 다니며 촬영해 기동성과 즉흥성을 고려해 카메라를 선택했다.   ■ 원성덕 촬영감독(sungduk21@gmail.com)               이 작품은 성악가 김재창씨가 은퇴 후 인도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모습을 담았다. 그는 한 번도 정식으로 노래를 배운 적 없는 빈민가...
 
 
 
알아두면 쓸모있는 팁 & 기...   2018-04-06
프로의 조언_ 최고의 전문 사진작가들이 전하는 조언  146. 제 4의 벽 넘기거리 전문 사진작가 라이언 하드먼 (Ryan Hardman):“나는 보통 사진의 피사체가 될 사람에게 먼저 물어봤었지만, 이제는 묻지 않고 먼저 촬영부터 한다. 이 덕분에 피사체가 된 사람이 제 4의 벽을 넘어 카메라의 렌즈를 바라...
 
 
 
짧은 꽃의 계절, 사진으로...   2018-03-23
요즘 들어 자주 들려오는 봄꽃 소식은 포근해진 날씨와 함께 많은 이들을 설레게 한다. 꽃이 만개하기 시작하는 이맘때는 출사를 떠나기에도 더 없이 좋은데, 곳곳에서 쉽게 훌륭한 피사체를 만날 수 있기 때문. 길지 않아 자칫 흘려 보낼 수 있는 이 계절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다면 니콘이미징코리아...
 
 
 
대림미술관, 종이 감성이 가...   2018-03-19
대림미술관은 오는 5월 27 일까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섬세한 감각과 아날로그적 소재인 종이가 감성적인 매체로 확장되는 과정을 소개하는 <Paper, Present: 너를 위한 선물 > 展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바람, 별 빛, 햇살 등과 같은 자연 요소와 기억, 설렘과 같은 감정의 요소를 종이에 결합하...
 
 
 
김가영, 별의 조각   2018-02-27
네 안에 숨겨둔 별빛을 기억해 아무리 숨겨도 빛은 새어 나와 네가 잊고 있던 비밀을 하나 알려줄게 눈부시게 빛나던 별의 조각 너라는 걸 스탠딩 에그 ‘별의 조각’ 가사中   배우 김가영이 이젠 가수가 아닌 오래전부터 꿈꿔오던 연기자의 길로 첫 발을 내디뎠다. 배우가 되기 위해 소속사에 들어갔지만, 회사...
 
 
 
겨울 여행에 함께 한 소니 a...   2018-02-06
소니 최신 기술이 집약된 고해상도 풀프레임 미러리스 a7R III 소니 a7R III는 이면조사형 CMOS 센서 Exmor R로 총 화소수는 약 4,360만 화소 그리고 유효 화소는 약 4,240만 화소다. 감도 지원 범위는 기본 ISO 100~32000으로 향상됐고 확장 범위로 ISO 50~102400을 지원한다. 그 결과 노이즈 ...
 
 
 
성화봉송 방송의 차별화된...   2018-01-25
성화봉송 방송의 차별화된 룰을 정립하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라이브 중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이 역대 올림픽 최초로 유튜브를 통한 LTE 라이브 중계가 진행되고 있다. 그리스 올림피아로부터 건너온 성화는 지난해 11월 1일 인천을 시작으로 101일간의 릴레이에 돌입했다. 성화봉송은 이미 제주도, 부산, 대전 등 여러도시를 순회했으며 대구에서 2017년을 마무리했다. 올해는 경기도에서 출발해 2월 9일 개회식장에 도착하기까지 꺼지지 않는 불꽃을 태우고 있다. ■ 채송현 기...
 
 
 
시대의 얼굴과 마주하다 _...   2018-01-19
장-마리 페리에(Jean-Marie Perier)는 ‘프렌치시크’라는 표현이 딱 맞아떨어지는 사진가다. 그가 촬영한 유명 인사의 초상사진이 모스크바에서 전시되고 있다. 패션 디자이너 이브생 로랑. Yves Saint-Laurent. Paris, October 1995 ⓒ Jean-Marie Périer   데뷔 초기 비틀즈의 풋풋한 모습. The Beatles. Ladder. Paris, March 1964, Jean-Marie Périer   전설적인 록밴드 롤링스톤즈. The Rolling Stones. Los Angeles, December 1965 ⓒ Jean-Marie Périer   영국의 패션 디자...
 
 
 
카카오, 아우디 모터스포츠...   2018-01-19
포털 사이트 다음 자동차 섹션의 '아우디 모터 스포츠 사진전' 카카오는 포털사이트 다음의 자동차 섹션을 통해 아우디 모터스포츠 사진전을 독점으로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용자들은 사진전을 통해 아우디의 창업자 아우구스트 호르히(August Horch)가 출전한 최초의 레이스 기록부터 전기차로 치르는 최고의 레이스인 포...
 
 
 
2017년 순간의 기록을 온라...   2018-01-05
  2017년 온라인보도사진전 활자로 찍힌 뉴스보다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은 사진이다. 누가, 어떻게, 왜 찍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보도사진의 매력이다. 올 한해 지난 2017년의 대한민국을 되짚어볼 수 있는 온라인 보도사진전이 국내 최대 온라인 포털인 다음에 런칭돼 인기몰이를 하고&n...
 
 
처음으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