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열려 있는 문화 공간, 캐논 갤러리
등록자:포토채널        등록일:2018-01-08        조회수:72

갤러리 하면 떠오르는 가장 대표적인 이미지는 벽에 걸린 예술성 짙은 작품들, 어두운 조명 그리고 조용함이다. 갤러리의 사전적 의미는 미술품을 진열한 좁고 긴 방 또는 폭이 넓은 공간이란 뜻이다. 초기 르네상스 저택이나 궁전건물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양식으로 그림을 감상한다는 것은 또는 전시회를 간다는 것은 품격있고 고상한 귀족적인 취미로 여겨져 왔다. 강남 한복판에 있는 이곳에 들어서면 기존 갤러리와는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관람객들은 맘껏 셀카도 찍고, 서로 이야기하며 음악 공연도 감상하고, 내 작품을 전시하기도 하고, 작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도 있다. 대중적 사진을 중심으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전시를 지향하는 캐논 갤러리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인터뷰 진행 | 조원준 기자 

지난 12월 패션과 예술의 메카 압구정에 위치한 캐논 갤러리를 방문했다. 그곳에서 막 전시를 끝마치고 새로운 전시를 준비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오현석 대리(이하 오 대리)를 만날 수 있었다. 지난 2년 동안 갤러리 운영을 담당해 온 그에게 캐논 갤러리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기로 했다. 
 

"캐논 갤러리는 누구라도 와서 편히 관람하고 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가 캐논 갤러리를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단어가 있다. 바로 ‘대중성’과 ‘즐거움’이다. 캐논 갤러리의 지난 전시들을 살펴보면 유명작가의 전시를 비롯해 사진의 꿈을 키워가는 미래 작가들의 꿈의 전시전, 수중촬영으로 아름다운 바다 속 세계와 해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와이진의 해양 사진전, 사진․음악․미술을 사랑하는 세 청년이 떠난 쿠바여행 사진전, 유저참여 전시인 ‘PLAYSHOT2017'등 다양한 주제와 다양한 주체와 장르들로 대중 참여 전시를 진행 해왔다.

"캐논 갤러리는 대중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어려운 사진은 지양합니다 이곳은 누구나 와서 편히 보고 작품을 통해 공감하고 소통하는 공간이죠. 누구에게나 열려있습니다"

오 대리는 캐논 갤러리가 무겁고 어려운 전시가 아닌 누구나 쉽게 들러 재미있게 관람하고 가는 공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한다. 

"관람객들이 사진 감상은 물론 그림과 음악 등 각종 예술공연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콜라보 형식의 전시도 많이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런 시도들을 통해 다양한 예술 장르와 연계하면서 사진 감상의 범주를 확대하고 인접예술 장르로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죠"

그의 말처럼 캐논 갤러리는 일방적인 관람의 공간이 아니다. 대표적으로 지난 ‘RED사진전’에서는 비디오 아트를 ‘나를 기억해 쿠바’ 전시에서는 그림과 음악공연이 함께 진행됐다. 동영상을 통해 사진이 살아 움직이는 듯 사진과 영상, 두 장르의 신선한 만남의 장이 됐다. 또 음악공연을 통해 작품을 눈으로 보고 귀로 들으면서 쿠바를 느끼고 작가와 함께 토크 콘서트를 가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전시에 직접 참여하고 소통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전통적인 관람형 전시가 아닌 관객과 함께 호흡하고 직접 참여하는 쌍방형 전시의 패러다임을 통해 사진 예술의 대중화를 지향하는 사진 전시장으로, 역량 있는 신진 사진작가들의 새로운 시도와 창작열을 후원하기 위한 공간이 돼가고 있다.

"2018년에도 또 앞으로도 캐논 갤러리는 사진에 관심이 있든 없든 간에 방문하는 모두가 재미있게 즐길 기회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대중성과 즐거움, 이 점이 캐논 갤러리가 추구하는 방향이자 목표이기도 하구요"

최근 종료된 플레이 샷 전시의 참가 기준과 선정기준을 보면 캐논이 단순히 마케팅을 위한 갤러리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 연령 제한이 없을 뿐 아니라 핸드폰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 캐논 및 타 브랜드의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도 함께 참가하고 수상의 기쁨을 누릴 수 있다. 또 김중만 ART슈퍼마켓의 수익금 전액 기부 등 캐논 갤러리는 기업 갤러리라는 이미지를 넘어 사진문화공간과 사진을 사랑하는 이들의 참여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사진에 대한 관심만 있다면 누구나 쉽고 이해하기 편한 작품을 만날 수 있는 곳, 다양한 전시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전시를 즐기고 체험하는 곳, 사진과 전시의 즐거움을 알아가는 곳, 

다양한 기획 전시를 통해 사진 예술에 대한 대중들의 접근 장벽을 낮추는 복합 문화 예술 공간이 바로 이곳 캐논 갤러리입니다 PLAYGROUND로 오세요 언제든 환영합니다"

조원준 기자  wjcho8111_vdcm@naver.com

<월간VDCM 발췌>

 
 
 
 
언제나 열려 있는 문화 공간...   2018-01-08
갤러리 하면 떠오르는 가장 대표적인 이미지는 벽에 걸린 예술성 짙은 작품들, 어두운 조명 그리고 조용함이다. 갤러리의 사전적 의미는 미술품을 진열한 좁고 긴 방 또는 폭이 넓은 공간이란 뜻이다. 초기 르네상스 저택이나 궁전건물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양식으로 그림을 감상한다는 것은 또는 전시회를&nb...
 
 
 
[VDCM] 최창익, 광고를 넘어...   2017-12-29
<출처 VDCM>
 
 
 
'5dtank' 나제원 인터뷰 ②   2017-12-28
오랫동안 베타테스터로서 소니와 연을 맺어왔다고 들었습니다. 10년 전만 해도 소니가 지금처럼 성장하리라고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을 것 같은데, 소니와의 인연을 소개해주신다면? 베타테스터로 활동하며 자주 듣는 질문 중 하나가 소니와 인연입니다. DSLR 카메라 시장을 개척하려던 회사와 카메라를 좋아하는 소비자가 만났다고&nbs...
 
 
 
'5dtank' 나제원 인터뷰 ①   2017-12-27
한 분야에 10년 이상을 하면 전문가가 된다는 말이 있다. 사진 커뮤니티 사이트 SLRCLUB에서 13년째 닉네임 ‘5dtank’로 활동 중인 나제원 사진가는 미놀타 포럼 포럼부터 시작해 미놀타에 이어 소니 카메라 매니아다. 카메라 기기에 대한 흥미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광고 사진 촬영과 소니 신제품 테스트와 ...
 
 
 
174 STUDIO 사진작가 이상천   2017-12-08
VDCM과 이준식 교수는 각 전문 분야의 사진가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사진을 시작한 계기부터, 어떤 이유로 사진가라는 직업을 선택하게 되었는가, 그리고 현장에서 어떤 장비를 사용하는지까지. 조금씩 천천히 그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이번 호에서는 광고의 한 분야라고 할 수 있는 제품 분야에서 꾸...
 
 
 
라미나 I'M AN ARTIST   2017-12-05
㈜아트앤팩토리는 예술과 그 예술의 재탄생을 뜻하는 이름이다. 아티스트에게는 예술활동에 있어 서포터즈 역할을 하고, 대중에게는 예술과의 만남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젊은 기업이다. 기업과의 다양한 마케팅 비즈니스로 예술과 기업, 대중이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문화적 허브의 역할을 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사진작가 김주원 인터뷰   2017-11-02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기록하다 한 장면을 마주할 때면 뜻이 헤아려지는 사진이 있다. 피사체에 사진가가 녹아 있는 사진. 김주원 사진작가의 사진이 그렇다. 사진은 기계가 찍는 것이 아닌 사람이 찍는다고 이야기하는 사람. 사진을 대하는 그의 눈동자는 진솔한 눈빛으로 가득 차 있었다. 우연히 사용한 카메라를 계기로 현재...
 
 
 
STUDIO 643 포토 디렉터 아...   2017-10-18
포토 디렉터 아놀드 박은 브룩스 대학원에서 사진을 전공했다. 한국에 돌아온 그는 렉서스 광고를 시작으로 다양한 자동차 광고를 작업하고 있다. <기아자동차 스팅어>, <르노 삼성 QM6>, <현대자동차 EQ900> 등 다수의 회사에서 캠페인을 진행했다. 지난 2015년 현대차 브릴리언트메모리즈 전시회에도 참여해 작업 ...
 
 
 
캐논 갤러리, 9월 28일부터...   2017-10-14
캐논 갤러리, 9월 28일부터 임수민 작가 ‘21세기 집시의 항해’ 사진전 개최 스트릿 포토그래퍼 임수민 작가의 항해 일기를 담은 사진전   스트릿 포토그래퍼 임수민 작가와 김승진 선장, 그리고 크루들의 항해 일정간의 사진을 담은 '21세기 집시의 항해' 사진전이 9월 28일부터 압구정 캐논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임수민 작가는 그간 흑백 필름으로 도시 속에서 잊고 사는 존재, 공간, 그리고 순간을 담아왔다. 인간과 인간 사이의 온기를 담는데 주목하고 있는 그는 사람 사이의 관계가 주는 따뜻함을 기록하려...
 
 
 
사진가보다 ‘사진작가’가...   2017-09-25
사진가보다 ‘사진작가’가 되고 싶다 S.I Creation 대표, 사진작가 배지환  사진가에게 있어 카메라는 어떤 의미일까. 피사체와 촬영자를 이어주는 것 이상의 기기임에 틀림없다. 캐논 피플은 캐논 카메라를 사랑하고 캐논 카메라로 이야기하는 사람들이다. 이번 달에는 광고 사진과 개인작업을 병행하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배지환 작가를 만나 그의 이야기를 들어 봤다. 글 | 김묘진 기자 / 사진 | 유진천 기자   대학에서 전공은 세무회계를 공부하셨는데, 지금은 사진일을 하고 계세요. 사진을 시작한 계기가...
 
 
 
‘Imaging Unlimited’의 미...   2017-09-18
Photokina 담당이사 인터뷰 2016 Photokina 쾰른 국제사진영상전시회 포토키나(Photokina)가 큰 변화를 시도한다. 기존 2년마다 개최되던 포토키나 는 2018년부터 매년 개최될 예정이며, 2019년부터는 개최 시기를 9월에서 5월로 변경한다. 개최 주기와 시기, 기간, 전시 테마 등 전반적인 변화를 예고하고 있는 포토키나는 이미징 세계의 ...
 
 
 
RED로 나만의 영상미학을 담...   2017-09-13
RED로 나만의 영상미학을 담다!블링캠 촬영감독, 최범수  최범수 촬영감독은 상업광고, 뮤직비디오 할 것 없이 다방면에 걸쳐 자신만의 작품을 완성하고 있다. 2011년엔 한국 대중음악의 역사를 새로 쓰고 전 세계에 K-pop 댄스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싸이의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강남스타일>은 RED 카메라로 제작됐다. 그는 “RED가 일관된 고품질 영상과 콤팩트한 사이즈로 나의 촬영 스타일과 맞다”고 말한다. 또한 “RED가 비디오를 제작할때 나의 생각과 느낌을 정확하게 표현한다”고 전했다...
 
 
처음으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