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이 준 선물 _ 닝 카이 & 사브리나 스카르파
등록자:포토채널        등록일:2017-09-13        조회수:228

중국 출신 닝 카이와 네덜란드 출신 사브리나 스카르파(Ning Kai & Sabrina Scarpa)는 듀오 사진가다. 길 위에서 마주한 소소한 풍경을 특유의 감성으로 기록하고 있는 그들의 작품을 포토그래피 오브 차이나 창립자인 마린 카보스(Marine Cabos)가 주목했다.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 인연의 시작 
파트너와는 4년 전 베이징에서 운명적으로 만났다. 그 이후 작업과 삶을 온전히 공유하고 있다. 둘이 함께 작업을 한다는 것은 서로에게 특별한 의미로 작동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의 관계가 굳건해지듯 사진을 대하는 태도와 독창성 역시 깊어지고 있다. 기쁨을 나누고, 사랑을 표현하는 모든 순간이 창작의 밑거름이 된다.
# 다름의 미학
중국과 네덜란드는 전혀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지고 있다. 이질적 환경에서 성장하고 다르게 사고한다는 것은 작업에 있어서 오히려 장점이 된다. 우리에게 사진은 일종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사진을 통해 감정을 기록하고, 다름을 넘어선 통합된 정신을 표현하고자 한다. 서로 다른 성격을 가진 두 사람이 동일한 시공간을 공유하고, 자연과 나눈 대화를 사진 속에 담을 수 있다는 사실이 색다른 만족감을 준다.  
# 순수한 자연을 찾아서 
지난 4년간 중국, 스칸디나비아 반도, 네덜란드, 아이슬란드, 이탈리아, 스리랑카 등을 여행했다. 자연의 순수함을 간직한 곳을 찾기 위해 도심에서 가능한 멀리 떨어진 곳으로 향했다. 마음이 이끄는 대로 발길을 옮겼고, 그곳에서 마주한 새로운 세상을 우리만의 방식으로 기록했다. 자연의 본질적 아름다움과 본다는 것의 의미에 대해 다시금 생각할 수 있었던 시간이다.
# 관찰의 중요성
우리 작업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관찰이다. 대상을 충분히 관찰하고, 경험한대로 기록한다. 정적에 휩싸인 풍경을 온 몸으로 감지한 순간 살아 있음을 느낀다. 아름다움은 세상 어디에나 존재한다. 대상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움을 예민하게 받아들일 자세 역시 중요하다. 촬영은 개별적으로 진행하지만 원하는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도 한다. 그렇게 완성된 작업이 모여 자연스럽게 하나가 된다.
# 둘이 아닌 하나
<The Land Between us> 시리즈는 현재 우리의 핵심 작업이자 평생 테마다. 또한 함께 여행하며 보고 느낀 모든 것에 관한 기록이자 우리가 경험한 순수의 아름다움에 바치는 러브 레터다. 세상 사람들이 이 작업을 통해 자연이 간직한 순수성과 조화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할 수 있길 바란다. 좋은 사진은 이미지 그 자체로 감상자와 교감할 수 있다고 믿는다.
# 중국 사진계의 반가운 변화
최근 중국 사진계에 큰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많은 젊은 아티스트들이 사진이란 매체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독립 출판 붐이 일고, 다양한 형식의 사진을 발표하는 사진가들이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 같은 길을 가는 동반자가 많아진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앞으로 이러한 현상이 더욱 가속화되길 기대한다.
# 여행은 계속된다
삶은 자신만의 길을 찾는 여정이다. 사진작업도 마찬가지다. 우리 고유의 색을 띤 예술성을 갖기 위해 노력 중이다. 여행은 우리 작업의 씨앗이자 뿌리다. 올 여름에도 유럽으로 촬영을 다녀왔다. 여행을 마친 뒤에는 중국으로 돌아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이미지를 선별하고 프린트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물론 새로운 작업을 위한 다음 여행을 계획하면서.

 

Ning Kai & Sabrina Scarpa 중국 출신 닝 카이는 2009년부터 사진가로 활동하며 자신만의 경력을 쌓아왔다. 네덜란드 출신 사브리나 스카르파는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해 왔다. 서로 다른 공간에서 살아오던 이들이 2014년 만나 현재까지 공동 작업을 하고 있다. 2016년 중국과 네덜란드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세계 각국의 매체에 소개되며 주목받는 아티스트로 성장 중이다.   

<월간사진 발췌>

 
 
 
 
파나소닉 루믹스 LUMIX DC-G...   2017-11-08
날씨도 좋고, 오늘따라 화장도 잘 먹은 것 같은 하루. 이런 날에는 역시 사진이 남는 것이라며 카메라를 꺼내든다. 아니 근데 작고 예뻐서 샀던 카메라를 넣은 가방은 왜 이렇게 뚱뚱해 보이는 걸까. 두툼하게 튀어나온 모습을 보면 역시 그냥 ‘스마트폰으로 찍는게 답인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
 
 
 
헬무트 뉴튼과 친구들_ Undr...   2017-11-06
헬뮤트 뉴튼과 마리오 테스티노, 그리고 장 피고치의 사진들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전시 세계 최고의 패션 포토그래퍼로 평가 받는 헬뮤트 뉴튼(Helmut Newton)과 마리오 테스티노(Mario Testino), 그리고 사업가이자 콜렉터이며 사진가인 장 피고치(Jean Pigozzi)의 사진들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전시가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다.   Where _ Museum für Fotografie, 베를린, 독일      When _ 2017. 06.01 ~ 11.19   (좌) Helmut Newton, Heather looking through a keyhole, 1994 ⓒHelmu...
 
 
 
캐논 미러리스 M6와 함께한...   2017-11-02
풍성한 추락을 담다 1년이라는 시간 안에서 가을은 풍성한 수확을 의미하기도 하고, 겨울을 앞두고 한없이 낮아지는 순간으로 보이기도 한다. 막연히 ‘여름이 갔구나’ 라고 생각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성큼 한발을 내민 겨울을 맞이할 때가 오고 있다. 어느 때보다 쌀쌀하고, 어느 때 보다 앙상해질 시간을 앞두고 단...
 
 
 
카메라, 적외선과 만나다   2017-10-31
카메라의 메커니즘을 잘 활용한다면 적외선으로 보는 세상을 유추해볼 수 있다 IR72 필터를 사용하여 찍은 적외선 사진은 신비롭고 차분하다. 적외선 카메라로의 개조가 우선 !적외선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서는 먼저 카메라를 개조해야 한다. 디지털카메라는 인간의 눈으로 보는 이미지를 구현하기 위해 가시광선만을 인지하도록 설계되어 있기 때문이다. 개조는 생각보다 간단하다. 이미지센서 앞에 위치한 로우패스필터를 제거하면 된다. 이 필터는 모아레(촘촘한 무늬가 물결처럼 표현되는 현상)를 방지하고 센서를 이물질로...
 
 
 
몸짓과 사진의 파드되_ 박귀...   2017-10-20
발레무용수를 모델로, 현대무용을 연상케 하는 장면을 사진으로 표현하는 사진가 박귀섭. SHADOW 2-1 [ 발레와 사진 ]    발레는 오랜 수행의 결과물이다. 몸이 먼저 기억할 때까지 매일 같은 동작을 반복해야 한다. 규율에 얽매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현대무용은 다르다. 규정된 형식이나 기교를 떠나 자유와 새로움을 추구한다. 이처럼 어우러지지 않을 것 같은 발레와 현대무용 사이에도 커다란 교집합이 존재한다. 무용수의 언어, 바로 ‘몸짓’이다. 무용수가 무엇인가를 몸짓으로 표현하면, 사람들은...
 
 
 
소리로 그린 그림_ 송철의   2017-10-16
송철의는 음악과 콜라보레이션(협업)을 하는 사진가다. 그의 사진은 늘 '위로'로 귀결된다.   송철의와 일러스트레이터 박지영의 콜라보레이션 작업 [ 음악과 사진 ]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시작한 플루트에 한동안 미쳐 살았다. 당연히 평생을 플루티스트로 살 줄 알았다. 하지만 그의 운명을 바꾼 건 사진이었다. 영국 유학시절 하우스메이트였던 기자의 취재를 도와주다가 사진 찍는 일에 흥미를 느꼈기 때문이다. ‘음악 하나만 알고 살기에는 인생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도 들었다. 결국 음악을 그만두기로 결심했다....
 
 
 
삼양옵틱스, 네 번째 자동초...   2017-10-12
  광학전문기업 삼양옵틱스가 10일 밝은 자동초점 렌즈 AF 35mm F1.4 FE 를 발표했다. AF 35mm F1.4 FE 렌즈는 14mm F2.8, 35mm F2.8, 50mm F1.4에 이은 삼양의 네 번째 AF 렌즈다. F1.4의 밝은 조리개와 이미지 중심부터 주변부까지 최상의 이미지 퀄리티를 구현한다. 모든 순간을 작품으로 남기다 삼양&nb...
 
 
 
DJI, 로닌 사용자들을 위한...   2017-10-11
전문가용 3축 짐벌 시스템 ‘로닌’ 고객들을 상대로 로열티 프로그램 진행 소비자 드론 및 항공 카메라 기술 선도기업 DJI가 전문가용 3축 짐벌 시스템 ‘로닌’ 고객들을 상대로 로열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로닌 로열티 프로그램은 기존 로닌 고객들이 구형 기체를 반납하는 조건으로 최근 출시된 로닌 2를 ...
 
 
 
The Airman_ Michal Solarsk...   2017-09-29
폴란드 사진가 미하우 솔라스키(Michal Solarski)는 제2차 세계대전 참전 파이럿의 현재를 기록했다. The Airmen ⓒ Michal Solarski The Airmen ⓒ Michal Solarski The Airmen ⓒ Michal Solarski The Airmen ⓒ Michal Solarski The Airmen ⓒ Michal Solarski The Airmen ⓒ Michal Solarski 역사를 바탕으로 한 영화는 구체적인 부연 설명 없이 관람자에게 쉽게 다가간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역사의 무게를 견뎌야 하는 쉽지 않은 프로젝트다. 제2차 세계대전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많은 영화 감독들이 관심을...
 
 
 
캐논 XF100으로 담아낸 상상...   2017-09-19
  캐논 XF100으로 담아낸 상상 이상의 이야기   다큐멘터리 '밤섬해적단 서울불바다'  다큐멘터리 <밤섬해적단 서울불바다>는 드러머 권용만, 보컬&베이스 장성건으로 구성된 2인조 밴드 ‘밤섬해적단’의 이야기를 다룬다. 밤섬해적단은 1집 앨범에 ‘공산당이 좋아요’, ‘김정일 만세’ 등 파격적 가사와 퍼포먼스를 통해 북한을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았다. 때문에 국가보안법 재판에 회부됐고 증인으로 법정에 나섰다. 이 작품의 메인카메라는 캐논 XF100이 투입됐으며, 서브카메라는 캐논 EOS 5D Mar...
 
 
 
자연이 준 선물 _ 닝 카이 &...   2017-09-13
중국 출신 닝 카이와 네덜란드 출신 사브리나 스카르파(Ning Kai & Sabrina Scarpa)는 듀오 사진가다. 길 위에서 마주한 소소한 풍경을 특유의 감성으로 기록하고 있는 그들의 작품을 포토그래피 오브 차이나 창립자인 마린 카보스(Marine Cabos)가 주목했다.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n...
 
 
 
고열 Fever (2013) - 단편영...   2017-09-08
고열 Fever (20단편영화를 만들고 보여주는 사람들13)     VDCM승인 2017.08.09 09:20댓글 0글씨키우기글씨줄이기메일보내기인쇄하기페이스북트위터구글카카오스토리1인 미디어의 시대라고 하지만 여전히 영화는 공동의 작업이다. 단지 영화를 만들고 보여줄 수 있는 진입 장벽이 아주 조금 낮아졌을 뿐이다. 짧은 시간 안에 이야기를 풀어내야 하는 단편영화는 예비영화 감독들의 첫 걸음이 된다. 씨네허브는 영화, 방송 미디어팀들이 모인 단편영화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전세계 관객들이 PC나 태블릿, 모바일 등으로 단편...
 
 
처음으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