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이 준 선물 _ 닝 카이 & 사브리나 스카르파
등록자:포토채널        등록일:2017-09-13        조회수:593

중국 출신 닝 카이와 네덜란드 출신 사브리나 스카르파(Ning Kai & Sabrina Scarpa)는 듀오 사진가다. 길 위에서 마주한 소소한 풍경을 특유의 감성으로 기록하고 있는 그들의 작품을 포토그래피 오브 차이나 창립자인 마린 카보스(Marine Cabos)가 주목했다.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The Land Between us  ⓒ  Ning Kai & Sabrina Scarpa 

# 인연의 시작 
파트너와는 4년 전 베이징에서 운명적으로 만났다. 그 이후 작업과 삶을 온전히 공유하고 있다. 둘이 함께 작업을 한다는 것은 서로에게 특별한 의미로 작동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의 관계가 굳건해지듯 사진을 대하는 태도와 독창성 역시 깊어지고 있다. 기쁨을 나누고, 사랑을 표현하는 모든 순간이 창작의 밑거름이 된다.
# 다름의 미학
중국과 네덜란드는 전혀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지고 있다. 이질적 환경에서 성장하고 다르게 사고한다는 것은 작업에 있어서 오히려 장점이 된다. 우리에게 사진은 일종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사진을 통해 감정을 기록하고, 다름을 넘어선 통합된 정신을 표현하고자 한다. 서로 다른 성격을 가진 두 사람이 동일한 시공간을 공유하고, 자연과 나눈 대화를 사진 속에 담을 수 있다는 사실이 색다른 만족감을 준다.  
# 순수한 자연을 찾아서 
지난 4년간 중국, 스칸디나비아 반도, 네덜란드, 아이슬란드, 이탈리아, 스리랑카 등을 여행했다. 자연의 순수함을 간직한 곳을 찾기 위해 도심에서 가능한 멀리 떨어진 곳으로 향했다. 마음이 이끄는 대로 발길을 옮겼고, 그곳에서 마주한 새로운 세상을 우리만의 방식으로 기록했다. 자연의 본질적 아름다움과 본다는 것의 의미에 대해 다시금 생각할 수 있었던 시간이다.
# 관찰의 중요성
우리 작업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관찰이다. 대상을 충분히 관찰하고, 경험한대로 기록한다. 정적에 휩싸인 풍경을 온 몸으로 감지한 순간 살아 있음을 느낀다. 아름다움은 세상 어디에나 존재한다. 대상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움을 예민하게 받아들일 자세 역시 중요하다. 촬영은 개별적으로 진행하지만 원하는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도 한다. 그렇게 완성된 작업이 모여 자연스럽게 하나가 된다.
# 둘이 아닌 하나
<The Land Between us> 시리즈는 현재 우리의 핵심 작업이자 평생 테마다. 또한 함께 여행하며 보고 느낀 모든 것에 관한 기록이자 우리가 경험한 순수의 아름다움에 바치는 러브 레터다. 세상 사람들이 이 작업을 통해 자연이 간직한 순수성과 조화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할 수 있길 바란다. 좋은 사진은 이미지 그 자체로 감상자와 교감할 수 있다고 믿는다.
# 중국 사진계의 반가운 변화
최근 중국 사진계에 큰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많은 젊은 아티스트들이 사진이란 매체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독립 출판 붐이 일고, 다양한 형식의 사진을 발표하는 사진가들이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 같은 길을 가는 동반자가 많아진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앞으로 이러한 현상이 더욱 가속화되길 기대한다.
# 여행은 계속된다
삶은 자신만의 길을 찾는 여정이다. 사진작업도 마찬가지다. 우리 고유의 색을 띤 예술성을 갖기 위해 노력 중이다. 여행은 우리 작업의 씨앗이자 뿌리다. 올 여름에도 유럽으로 촬영을 다녀왔다. 여행을 마친 뒤에는 중국으로 돌아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이미지를 선별하고 프린트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물론 새로운 작업을 위한 다음 여행을 계획하면서.

 

Ning Kai & Sabrina Scarpa 중국 출신 닝 카이는 2009년부터 사진가로 활동하며 자신만의 경력을 쌓아왔다. 네덜란드 출신 사브리나 스카르파는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해 왔다. 서로 다른 공간에서 살아오던 이들이 2014년 만나 현재까지 공동 작업을 하고 있다. 2016년 중국과 네덜란드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세계 각국의 매체에 소개되며 주목받는 아티스트로 성장 중이다.   

<월간사진 발췌>

 
 
 
 
캐논, 대학생 사진 공모전...   2018-07-16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대표이사 요시카이 슌지, www.canon-ci.co.kr)이 박건희문화재단과 함께 ‘2018 미래작가상’을 개최한다. ‘미래작가상’은 이름 그대로 대한민국의 사진∙영상 분야를 이끌어 나갈 미래의 예비 사진작가를 발굴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7년 첫 공모전을 시작으로 매년 캐논과 박건희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주관하...
 
 
 
정원그라피아, ‘Photoshop...   2018-07-06
RAW파일은 디지털 카메라나 이미지 스캐너의 센서로부터 가공이나 압축 없이 데이터를 가져와 저장하는 파일 형식이다. RAW의 이미지는 JPEG 파일과 비교하여 화질이 더 높고 무손실 압축 기술로 원본 그대로의 화질을 유지하기 때문에 노출과 색감조정 등 후보정에 이점을 가지고 있다. 이 때문에 많은 사진가들은...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지...   2018-05-31
최다 관객 달성하며 5월 12일 폐막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대장정 마무리 지난 5월 3일 개막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가 12일 폐막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막을 내렸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해와 동일한 ‘영화 표현의 해방구’라는 슬로건을 내걸며 시각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표현의 자유를 지지해온 영화제의 정신을 더욱 공고히 이어나가겠다는 의...
 
 
 
[Sight 1] 일상을 바라보는...   2018-05-25
바라보지 않던 곳을 보고, 스치듯 지나친 곳에 머무른다. 지극히 일상적이고 평범한 대상이라도 면밀히 보면 새롭고 특별한 부분이 존재하기 마련이다. 형상을 깊이 있게 바라볼 때 일상의 가치는 멀리 있지 않다. 때로는 순간 속에서 담는 사진 한 장이 되기도 한다.   글·사진 김유미 기자   시선을&nb...
 
 
 
이상한 다큐 ④- 4.3   2018-05-15
    제주도는 수려한 자연경관과 다양한 볼거리로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도 자주 방문하는 한국의 대표 관광 명소다. 그러나 단순히 관광지로만 여기기엔 우리의 아픈 역사가 묻힌 장소이기도 하다. 70년 전, 제주도는 이념의 갈등으로 수많은 제주도 주민들이 희생당한 학살터였다. 제주 4.3은 무장대와 토벌대 ...
 
 
 
디뮤지엄, 'Weather: 오늘,...   2018-04-12
디뮤지엄은 오는 5월 3일부터 10월 28일까지 날씨의 다양한 요소를 사진, 영상, 사운드, 설치 작품으로 결합해 날씨에 대한 감수성을 확장하는 전시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를 개최한다. 전시는 시시각각 변하는 날씨의 요소들—햇살, 눈, 비, 안개, 뇌우 등—을 매개로 작업해 온 세...
 
 
 
포토피아 사진 프린팅- 차오...   2018-04-11
디지털 카메라가 보편화되면서 많은 것이 편리해졌다. 사진을 찍은 그 자리에서 곧바로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고 PC나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전송해 SNS에 올릴 수도 있다. 그렇게 사람들은 점차 인화지에 프린트한 사진을 잊어갔다. 하지만 공들여 프린트한 한 장의 사진은 모니터 액정으로 보는 사진과는 또 다른&nbs...
 
 
 
캐논 C100 Mark Ⅱ로 담은...   2018-04-09
캐논 C100 Mark Ⅱ로 담은 인도의 바나나 합창단  다큐멘터리 ‘바나나쏭의 기적’     <바나나쏭의 기적>은 캐논 C100 Mark Ⅱ를 메인으로 촬영했다. 이번 작품은 주로 연출감독과 필자 둘이 다니며 촬영해 기동성과 즉흥성을 고려해 카메라를 선택했다.   ■ 원성덕 촬영감독(sungduk21@gmail.com)               이 작품은 성악가 김재창씨가 은퇴 후 인도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모습을 담았다. 그는 한 번도 정식으로 노래를 배운 적 없는 빈민가...
 
 
 
알아두면 쓸모있는 팁 & 기...   2018-04-06
프로의 조언_ 최고의 전문 사진작가들이 전하는 조언  146. 제 4의 벽 넘기거리 전문 사진작가 라이언 하드먼 (Ryan Hardman):“나는 보통 사진의 피사체가 될 사람에게 먼저 물어봤었지만, 이제는 묻지 않고 먼저 촬영부터 한다. 이 덕분에 피사체가 된 사람이 제 4의 벽을 넘어 카메라의 렌즈를 바라...
 
 
 
짧은 꽃의 계절, 사진으로...   2018-03-23
요즘 들어 자주 들려오는 봄꽃 소식은 포근해진 날씨와 함께 많은 이들을 설레게 한다. 꽃이 만개하기 시작하는 이맘때는 출사를 떠나기에도 더 없이 좋은데, 곳곳에서 쉽게 훌륭한 피사체를 만날 수 있기 때문. 길지 않아 자칫 흘려 보낼 수 있는 이 계절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다면 니콘이미징코리아...
 
 
 
대림미술관, 종이 감성이 가...   2018-03-19
대림미술관은 오는 5월 27 일까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섬세한 감각과 아날로그적 소재인 종이가 감성적인 매체로 확장되는 과정을 소개하는 <Paper, Present: 너를 위한 선물 > 展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바람, 별 빛, 햇살 등과 같은 자연 요소와 기억, 설렘과 같은 감정의 요소를 종이에 결합하...
 
 
 
김가영, 별의 조각   2018-02-27
네 안에 숨겨둔 별빛을 기억해 아무리 숨겨도 빛은 새어 나와 네가 잊고 있던 비밀을 하나 알려줄게 눈부시게 빛나던 별의 조각 너라는 걸 스탠딩 에그 ‘별의 조각’ 가사中   배우 김가영이 이젠 가수가 아닌 오래전부터 꿈꿔오던 연기자의 길로 첫 발을 내디뎠다. 배우가 되기 위해 소속사에 들어갔지만, 회사...
 
 
처음으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