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귀국전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History Has Failed Us, but No Matter》
전시회명 제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귀국전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History Has Failed Us, but No Matter》
전시기간 2020-05-08~2020-06-21
전시장명 아르코미술관

 

History Has Failed Us, but No Matter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역사 서술의 규범은 누가 정의해 왔으며, 아직 그 역사의 일부가 되지 못한 이들은 누구인가? 2019년 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전시는 2020년 3월 아르코미술관에서 귀국전을 통해 서울에서 다시 이 질문을 지속한다. 이 전시는 특히 근대성과 동아시아를 젠더라는 렌즈와 전통이라는 매개를 통해서 접근한다. 아시아 근대화 과정의 문제에 대한 비판적 이해를 바탕으로 전통의 발생관계를 사고하고, 나아가 젠더복합적 인식을 통해 아시아에서 서구 근대성의 규범과 경계발생을 넘어서는 전통의 새 가능성을 탐색한다.

베니스 한국관과 규모와 특성이 다른 아르코미술관의 공간에 맞춰 변화된 방식으로 설치되는 이번 전시는 제 1갤러리에 남화연, 정은영 작가의 역동적인 비디오 설치를 집중시킨다. 남화연 작가는 동양 춤에 대한 원대한 이상을 가지고 스스로 전통의 근대적 발생을 수행했으나 민족, 이데올로기적 구도 속에서 표류하며 근대적 경계들에 구속되어야 했던 20세기의 무용가 최승희를 하나의 예술적 사건으로 전환한다. 정은영은 최근 십년 간의 자신의 작업의 근간인 여성국극을 바탕으로 한국사회에서 퀴어 공연의 상상적 계보를 구축하고 서로 다른 세대 퍼포머들의 퍼포먼스 미학에 집중한다. 제2 갤러리는 제인 진 카이젠의 작품은 공동체에서 탈각된 딸의 이야기인 바리설화를 서구 식민적 근대(Colonial modern)의 경계성과 디아스포라의 멜랑코리아를 탈주하는 새로운 가능성으로 해석한다.

복합적인 서사들의 배치를 통해 역사 개입을 형성해내는 세 작가들의 예술행위 속에는 문명과 문화의 기획에 개입된 권력과 체제의 논리, 통념이나 관습의 폭력성, 그러한 역사의 규범에 저항하고 그것을 균열(rupture)을 일으키는 예리한 질문이 담겨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전시장에 울려 퍼질 소리와 리듬, 파동, 산포적인 이미지의 연쇄, 몸과 움직임 속에 발현되는 촉지적 지식 수행, 그리고 타자와 더불어 자신을 형성해가는 정동(affect)의 경험들이다. 전시는 가려지고, 잊혀지고, 추방되고, 비난받고 목소리를 내지 말아야 했던 이들에게 다시 자리를 내어준다. 이들은 읊조리고, 노래하고 울고 웃고, 발산하고 움직이고 춤추고 마침내 큰 소리로 외친다. “역사가 우리를 망쳤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전시의 제목은 이민진의 소설 “파친코”의 첫 문장으로, 사용에 저자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내용출처 : 아르코미술관 홈페이지]

 
 
 
 
 
Blooming Land : 피어나는 아름다움   2020-07-09
기간 : 2020-06-06~2020-10-31 (진행중)
 
 
 
퓰리처상 사진전   2020-07-03
기간 : 2020-07-01~2020-10-18 (진행중)
  언론의 노벨상이라 불리우는 퓰리처상 (The Pulitzer Prizes)6년만에 개최되는 퓰리처상 사진전은 지난 2010년, 2014년 누적 관람객 수 50여 만명을 기록한 국내 최대 사진전으로써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사진전으로 평가받고 있다.1942년부터 2020년까지의 보도 사진 부문 수상작 134점을 통해, 순간을 넘어 역사가 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당신을 웃게 하거나, 당신을 울게 하거나, 가슴 아프게 한다면, 그것이 제대로 된 사진입니다.'- 에드워드 아담스 (1969년 수상)   [내용출처 : 퓰리처상 사진전 네이버...
 
 
 
Futuredays 시간의 공간진행중   2020-06-26
기간 : 2020-05-22~2020-07-19 (진행중)
    [내용출처 : 플랫폼엘 홈페이지]
 
 
 
주명덕 : 섞여진 이름들   2020-06-19
기간 : 2020-06-13~2020-08-08 (진행중)
[내용출처:섞여진 이름들 네이버 예약 페이지]
 
 
 
어둠속의 대화 (상시)   2020-06-11
기간 : 0000-00-00~0000-00-00 (완료)
  [내용출처 : 어둠속의 대화 공식 홈페이지 http://www.dialogueinthedark.co.kr/index.nhn ]
 
 
 
김보희 : Towards진행중   2020-06-04
기간 : 2020-05-15~2020-07-12 (진행중)
김보희 초대전 《Towards》2020년 5월 15일 (금) ~ 7월 12일 (일)구상 풍경 회화의 지평을 넓혀 온 김보희 작가는 치밀하게 묘사한 대상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추상적 배경을 한 화면에 조화롭게 구성하여 자신만의 조형적, 개념적 탐색을 이어왔다. 작가는 1980년부터 현재까지 22회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국내외 주요 미술관과 갤러리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1981년 제30회 국전 특선과 1982년, 1983년 제1회, 제2회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을, 1992년에는 제2회 월전미술상을 수상...
 
 
 
불혹, 미혹하다 3rd진행중   2020-05-29
기간 : 2020-05-20~2020-07-10 (진행중)
  갤러리 조은 5월 20일(수)부터 7월 10일(금)까지불혹, 미혹하다 3rd 그룹전 개최불혹, 미혹하다 전시는 국내외 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40대젊은 블루칩 작가들을 소개하는 갤러리 조은의 연중 기획 전시이다. 올해로 3회를 맞는 이번 불혹 전시에는 자신만의 특색 있는 화풍으로 국내외 많은 컬렉터 층을 확보한 우국원 ,윤상윤 변웅필, 서상익, 탕크 작가가 참여한다사전적 의미로 불혹은 나이 40세를 이르는 말로 세상일에 정신을 빼앗겨 갈팡질팡하거나 판단을 흐리는 일이 없게 되었음을 뜻한다. 이번 불혹 전시에서 선...
 
 
 
제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귀국전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History Has Failed Us, but No Matter》   2020-05-22
기간 : 2020-05-08~2020-06-21 (완료)
  History Has Failed Us, but No Matter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역사 서술의 규범은 누가 정의해 왔으며, 아직 그 역사의 일부가 되지 못한 이들은 누구인가? 2019년 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전시는 2020년 3월 아르코미술관에서 귀국전을 통해 서울에서 다시 이 질문을 지속한다. 이 전시는 특히 근대성과 동아시아를 젠더라는 렌즈와 전통이라는 매개를 통해서 접근한다. 아시아 근대화 과정의 문제에 대한 비판적 이해를 바탕으로 전통의 발생관계를 사고하고, 나아가 젠더복합적 인식을 통해 아...
 
 
 
불멸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   2020-05-15
기간 : 2020-05-01~2020-06-30 (완료)
  [내용출처: 불멸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 네이버 예약 홈페이지]      
 
 
 
앨런 플레처 회고전 : 웰컴 투 마이 스튜디오!   2020-05-08
기간 : 2020-04-21~2020-06-21 (완료)
 
 
 
나요 : 풍경의 위로   2020-05-06
기간 : 2020-04-29~2020-06-07 (완료)
 
 
 
Nature, Conversations(자연, 그리고 우리가 이어갈 대화)   2020-04-28
기간 : 2020-04-20~2020-06-12 (완료)
  현재 일어나는 많은 현상과 사건 속에 우리는 깊은 사색에 빠지게 된다. 바이러스로 온 세계가 불안과 공포에 휩싸인 지금 우리가 던지는 미래에 대한 질문은 "무엇이 인간다운 삶인지", "자유로운 인간의 길은 무엇인지", "자연과의 공감은 무엇인지" 아닐까 싶다. 문명사회에 길들여진 우리들... 너무나 치열하게 살고 있으며 자연의 순응보다는 대적하고 있지 않나 라는 반성을 하게 된다. 잠시 멈추어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려 기획된 전시이다. 이미 170여 년 전 사상가이자 문학가인 헨리...
 
 
처음으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