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극도의 선명함을 갖춘 표준 줌 렌즈
분류 : 일반
이름 : 관리자
등록일 : 2017-09-11 10:04:54
조회수 : 252
추천수 : 0
첨부파일 : 2985_9721_420[1].jpg   
 
 

소니 FE 24-70mm F2.8 GM

렌즈의 사용 유무에 대해 고민한 끝에, ‘촬영에 모두 사용할 것이다’라는 결심으로 렌즈를 가방에 넣는다. 각 목적에 따라 모든 화각대의 렌즈를 챙기는 것은 촬영자에게 부담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빠른 촬영이 요구될 때 필요한 화각에 따라 렌즈를 바꿔 장착하는 일 또한 부담이다. 그러나 하나의 렌즈로 다양한 피사체를 담을 수 있다면, 이것의 해결에 SONY FE 24-70mm F2.8 GM이 있다. 광각에서 준망원까지 이르기까지 자리를 옮기지 않고 대상을 담아낼 수 있다.

글•사진 | 김유미 기자

조리개를 F2.8로 최대 개방해 배경 흐림 효과를 나타냈다. 9날 원형 조리개로 풍부하고 부드러운 배경 보케를 연출할 수 있다.

G Master로 초고해상도를 구현하다

SONY FE 24-70mm F2.8 GM은 소니의 프리미엄 라인인 G Master 렌즈 중 유일한 표준 줌 렌즈다. 줌 렌즈의 강점은 이동 없이 현 위치에서 화각을 변경할 수 있다는 점이다. 24mm부터 최대 70mm의 화각을 아우르는 이 렌즈는 다양한 상황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다. 사람의 시각과 유사한 화각대로 인물뿐 아니라 풍경, 실내 촬영에도 강력한 모습을 보인다. G 렌즈를 잇는 G Master 렌즈는 최상위 렌즈답게 정교하게 제작돼 탁월한 해상도를 자랑한다. 개발된 XA(eXtreme Aspherical) 렌즈가 탑재되면서 촬영 시 보다 정밀하게 주변부를 표현하고 고품질의 해상도로 대상을 포착한다.

F5.6 / 30sec / ISO 50 : 저녁 시간 대 노출을 확보하기 위해 셔터 속도를 30초로 설정했다. SEL2470GM은 중앙부는 물론, 주변부에서도 날카로운 화질을 선사한다.

차별화된 렌즈 구성

화면에 잔상이 남거나, 불필요한 반사가 일어나 빛이 퍼져 보이는 현상을 경험한 적이 있을 것이다. 촬영 시 색수차와 플레어, 고스트 현상은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대상이다. 이러한 현상에 대응할 ED(Extra-low-Dispersion) 글라스 1개와 수퍼 ED 글라스 요소 1개가 수직, 수평 색수차를 효과적으로 억제해 최소화시킨다. 소니의 AR 코팅은 플레어와 고스팅 현상을 일으키는 반사를 줄여 선명하고 깨끗한 사진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선명한 화질에 더해 자유로운 초점거리 변경이 가능해 용도에 구분 없이 다양한 상황에 사용할 수 있어 변하는 촬영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한다.

자유로운 초점거리 이동으로 화면에 원하는 크기로 피사체를 나타낼 수 있다.

정교하고 부드럽게

원형, 오각형, 팔각형 등 여러 각형의 소유자. 보케는 비 오는 날이나 어두운 밤에 연출하기 제격이다. 빛이 물방울처럼 맺힌 모양을 직접 연출할 수 있다는 점에 보케 표현을 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SEL2470GM은 보케 표현에 한층 더 향상된 모습을 보인다. 9날의 원형 조리개가 보케 품질을 높여 디포커스(defocus) 효과를 극대화하고 새로운 차원의 빛 망울을 구현한다. 가장자리에 영향을 주지 않는 동시에 부드럽게 살린다. 장노출 촬영에도 강점을 보인다. 액추에이터 기술로 AF와 수동 모드에서 빠르고 정교한 초점 조정이 가능하고, F2.8의 고정된 조리개 값으로 초점 거리와 관계없이 일관된 사진을 제공한다. 보케부터 장노출 촬영까지 SONY FE 24-70mm F2.8 GM은 표줌 줌 렌즈를 새롭게 정의한다.

교차로에서 삼각대를 배치하고 셔터를 눌렀다. 이동 없이 한 위치에서 화각을 변경할 수 있어 편리하다.

SONY G-Master  'Trinity'

소니 G-Master 렌즈에는 트리니티(Trinity) 라인업이 있다. SONY FE 16-35mm F2.8GM(SEL1635GM) / FE 24-70mm F2.8GM(SEL2470GM) / FE 70-200mm F2.8GM OSS(SEL7020GM)로 타사에서 삼총사라고 불리는 화각대의 렌즈를 모아뒀다. 70-200의 경우 텔레 컨버터 활용 시 400mm 영역도 넘볼 수 있다. 활용도가 높은 이 세 가지 화각대의 렌즈는 포토그래퍼들에게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렌즈군으로 활용의 보편성만큼 이미지 퀄리티가 중요한 렌즈들이기도 하다.

 

SONY FE 85mm F1.4 GM(SEL85F14GM) / HE 100mm F2.8GM STF(SEL100F28GM)들을 포함한 소니의 G-Master 렌즈는 오롯이 소니 미러리스를 위한 렌즈다. 기술력을 끌어올린 소니의 바디에 걸맞게 해상능력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리고, 아름다운 보케 표현능력을 겸비했다. 카메라가 가진 능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딱 알맞은 렌즈라는 점에서 소니 미러리스와 G마스터 렌즈는 실과 바늘 처럼 뗄 수 없는 사이라고 말할 수 있다. 미러리스의 능력을 제대로 맛보고 싶다면 G-Master 렌즈와 함께 사용할 것을 권한다.

<발췌 VDCM  vdcm_@naver.com>

 

 

 
 
답변하기
 
번호 제목 등록자 조회수 등록일
176 시그마 Art 85mm F1.4 DG HSM, 아트한 여친렌즈 포토채널 55 2017-11-15
175 올림푸스 M.ZUIKO DIGITAL ED 75mm F1.8 포토채널 59 2017-11-14
174 SPEED Master a9 with FE 100-400mm F4.5-5.6 GM OSS 포토채널 88 2017-11-09
173 올림푸스 OM-D E-M10 Mark III 포토채널 97 2017-11-03
172 피사체에 가까이 다가가자! 사진이 새로워진다 포토채널 114 2017-10-25
171 소니 a9을 말하다, 웨딩화보 편 포토채널 143 2017-10-18
170 프레스 분야에 출사표를 던지다 포토채널 154 2017-10-16
169 캐논 EOS 6D Mark Ⅱ. 가성비의 끝을 기록한 풀프레임 포토채널 154 2017-10-14
168 차세대 대구경 표준 줌 렌즈 포토채널 222 2017-09-29
167 미러리스 카메라로 쉽게 찍는 흑백사진 포토채널 200 2017-09-26
 
처음으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